손혜원, 우상호, 유은혜 의원 ‘웹툰 해외 불법 사이트 근절과 한국 웹툰의 미래’ 주제 토론회 30일 국회 의원회관 대회의실에서 개최

문화체육관광부, 한국만화영상진흥원, 한국저작권보호원, 한국콘텐츠진흥원이 후원하고 한국만화가협회, 우리만화연대, 웹툰협회, 한국웹툰산업협회, 저작권해외진흥협회, 웹툰피해대책산업협의회가 주관하는 '웹툰 해외 불법 사이트 근절과 한국 웹툰의 미래’라는 주제의 토론회가 8월 30일 국회 의원회관 대회의실에서 개최됩니다.

 


 

한국 웹툰은 콘텐츠 가치를 인정받기 시작해 국내 만화산업을 주도하며 차세대 한류를 이끌 콘텐츠로 기대를 받고 있습니다. 하지만 한국 웹툰의 인기에 힘입어 우후죽순으로 생겨난 웹툰 해외 불법 사이트들의 난립으로 때 이른 위기를 맞게 되었습니다. 올해 초 정부는 대책 마련에 나섰고 가장 대표적인 불법 사이트인 ‘밤토끼’ 운영자가 검거되었습니다. 그러나 이후에도 이를 대체하는 제2, 제3의 ‘밤토끼’들이 생겨나서 한국 웹툰 산업을 병들게 하고 있습니다. 이번 토론회에서는 한국 웹툰의 미래를 어둡게 하는 해외 불법 사이트들로 인한 피해상황을 살펴보고 이를 근절하기 위한 법적, 제도적 지원 방안을 논의할 예정입니다.

 

토론회 1부는 서범강 한국웹툰산업협회 이사의 사회로 "웹툰 해외 불법 사이트로 인한 웹툰 산업 피해 사례 발표"라는 주제 아래 웹툰가이드 강태진 대표가 "웹툰 해외 불법 사이트로 인한 한국 웹툰 산업 피해 현황"을 발표합니다. 이어서 김동훈 만화가가 “웹툰 해외 불법 사이트로 인한 창작자 피해 사례”를 발표합니다. 

2부에서는 한국영상대 박석환 교수의 사회로 “웹툰 저작권 보호와 한국 웹툰의 미래”라는 주제 아래 먼저 문화체육관광부 이동혁 사무관이 “해외 사이트를 통한 저작권 침해 방지 대책 추진상황 및 향후 계획”, ㈜배틀엔터테인먼트의 배승익 대표가 “웹툰 저작권 보호를 위한 블록체인 기술 변화”, 마지막으로 만화가이자 변호사로 활동하는 이영욱 변호사가 “웹툰 저작권 보호를 위한 법적, 제도적 지원 방안”을 발표합니다. 토론에는 ㈜씨엔씨레볼루션 이재식 대표, 한국만화영상진흥원 백수진 팀장, 청강문화산업대 박인하 교수, ㈜스트리미 CISO 백명훈 이사, ㈜레진엔터테인먼트 정민수 팀장, 한국저작권보호원 정현순 팀장이 참여합니다.

 

손혜원 의원은 “앞으로 제2, 제3의 ‘밤토끼’ 같은 웹툰 불법 사이트를 막기 위하여 국회에서도 불법 유출자와 저작권 위반에 대하여 강력한 처벌을 가능케 하는 정책과 제도 마련에 적극 노력해야 합니다”고 말하였습니다. 

우상호 의원은 “이번 토론회가 웹툰이 지닌 문화 콘텐츠 산업으로서의 가치와 저작권 보호를 통한 진흥 정책을 활발히 논의하는 장이 되기를 기원합니다”고 전하였습니다. 

유은혜 의원은 “웹툰을 비롯한 문화콘텐츠의 저작권 보호를 위해서 함께 노력할 때입니다. 이번 토론회가 문화콘텐츠 저작권 보호를 위한 제도를 마련하고 인식을 새롭게 하는 계기가 되길 기원합니다"고 이야기하였습니다.

 

이번 토론회를 주관한 한국웹툰산업협회 김유창 회장은 "‘밤토끼’폐쇄가 현실이 되면, 모두가 모일 수 있는 자리를 만들면 좋겠다 라는 생각을 하였고 이번 자리가 마련되었습니다. 해외 불법 사이트의 근절이라는 공동의 목표를 실현하고 '웹툰의 미래'라는 희망을 논의하는 자리가 되기를 바랍니다”고 이번 토론회 의의를 전하였습니다. ​ 

 

추천 웹툰에세이/리뷰
함께라서 견뎌나갈 수 있는 시간들 <식탁 아래 Blue>

식탁 아래 Blue

함께라서 견뎌나갈 수 있는 시간들 <식탁 아래 Blue>

Comments (0)
  • 아직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의견을 남겨주세요
로그인
소셜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