베트남 최초 웹툰 서비스 '비나툰(vinatoon)', 페이원과 함께 베트남 거주 한국 근로자 대상 서비스 제공

베트남 최초의 웹툰 서비스 기업인 ㈜모비코 가 디지털 금융거래 솔루션 개발 및 서비스 전문회사인 ㈜페이원과 손잡고 한국에 거주하는 베트남 근로자를 대상으로 웹툰 서비스를 제공한다고 18일 밝혔습니다. 모비코는 지난 4월에 베트남 최초의 웹툰 서비스인 비나툰을 선보인 바 있습니다. 모비코는 한국의 우수한 웹툰 작품을 베트남 현지의 수준 높은 인력들이 번역, 편집하는 현지화 작업을 거친 작품을 서비스하고 있으며, 베트남 내의 여러 파트너사들과 함께 베트남 국민들을 대상으로 웹툰을 확산시키기 위한 노력을 하고 있다고 전하였습니다.

 


 

페이원은 한국에 거주하는 외국인 대상의 해외송금서비스와 해외 휴대폰 충전서비스 등의 해외 모바일 사업과 결제사업 등 한국에 거주하는 근로자들을 대상으로 금융 및 모바일 서비스를 제공하고 있는 회사입니다. 이중 해외 송금 서비스는 베트남, 인도네시아, 캄보디아, 중국, 미얀마, 몽골 등에서 한국으로 들어온 외국인 근로자를 대상으로 KEB하나은행과 함께 국가별 현지 은행과 제휴를 통해서 제공하고 있습니다.

베트남의 경우에는 2008년에 베트남 BIDV 은행과 계약을 체결하였고 베트남 노동부 인력송출청과 업무제휴 계약을 체결하였으며, 2016년부터는 7개국 언어를 지원하는 외국인 송금 스마트폰 앱인 'PayOne'을 선보이면서 많은 베트남 근로자들과 가족들이 사용하고 있습니다.

 


 

양사는 'PayOne' 앱에서 베트남 최초 웹툰 서비스인 'vinatoon'의 연동과 공동 마케팅을 진행할 계획입니다. 이를 통해 한국에 거주하고 있는 베트남 노동자들이 편하게 베트남어로 번역되고 편집되어 있는 수준 높은 한국 웹툰을 감상할 수 있으며, 유료 웹툰 결제도 한국에서 편리하게 이용할 수 있게 되었다 전하였습니다. 

 

페이원의 이대형 대표는 "한국에 거주하는 외국인 근로자를 대상으로 다양한 편의서비스를 제공해 왔으며, 이제는 재미와 감동을 줄 수 있는 웹툰 콘텐츠 서비스를 추가하게 되었습니다"며 "앞으로도 외국인 근로자들에게 유익한 많은 서비스를 제공할 수 있도록 노력할 것입니다"고 이야기하였습니다. 

 

모비코의 김중환 대표는 "2018년 현재 한국에 체류하고 있는 베트남 인은 근로자를 포함하여 약 18만 7천명으로 국내 체류 외국인 비중에서 중국에 이어 두 번째를 차지하고 있습니다"며 "한국에 체류하면서 한국 작품을 감상하고 싶은 베트남 인들에게 좋은 선물이 될 것으로 기대하고 있으며, 베트남 현지에서도 웹툰 시장 확대를 위해서 다양한 분야의 기업들과 협력해 나갈 것입니다"고 전하였습니다.

 

· 잘못된 정보, 건의사항 및 기사 제보는 rarcissus@ariseobject.com 으로 보내주시길 바랍니다.

추천 웹툰에세이/리뷰
함께라서 견뎌나갈 수 있는 시간들 <식탁 아래 Blue>

식탁 아래 Blue

함께라서 견뎌나갈 수 있는 시간들 <식탁 아래 Blue>

Comments (0)
  • 아직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의견을 남겨주세요
로그인
소셜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