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류=K팝?…K팝 스타 못지 않은 웹툰 인기

네이버웹툰의 스타 작가들이 30일 태국에서 5000여명 규모의 팬미팅을 개최한다. 지난해에 이어 올해 두번째 행사다. `외모지상주의`로 스타덤에 오른 박태준 만화가와 `여신강림`의 야옹이(필명) 만화가 등 스타 웹툰 작가가 자리한다. 현지 팬들이 이들의 사인을 받기 위해 행사 오전부터 줄을 설 정도다.

네이버 웹툰 관계자는 "네이버의 `라인`이 태국의 국민 메신저로 거듭나면서 네이버 웹툰 플랫폼도 현지에서 큰 인기를 끌고 있다"고 했다. 한국 웹툰이 세계시장에서 또 다른 한류(韓流) 열풍을 일으키고 있다. 스타 웹툰 작가들은 `K팝 스타` 못지 않은 인기를 누리고 있을 정도다. 한국 웹툰이 드라마, 영화 등의 콘텐츠로 제작되는 경우가 많은 만큼, 다양한 한국 콘텐츠 확산에도 가속도가 붙을 것으로 예상된다.



Comments (0)
  • 아직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의견을 남겨주세요
로그인
소셜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