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EWS, 웹툰, 국내

레진코믹스 전세계 227개 국가에서 감상 중, 세계화의 가장 큰 걸림돌은 '불법복제'

에디터 이세인

레진코믹스 전세계 227개 국가에서 감상 중, 세계화의 가장 큰 걸림돌은 '불법복제'

Author
pubslished on
2017년 09월 05일
category
웹툰 | NEWS

레진엔터테인먼트는 레진코믹스 글로벌 웹툰 플랫폼에 접속한 국가별 IP를 분석한 결과 올 상반기 전세계 227개 국가에서 레진코믹스 웹툰을 보기 위해 접속하였다 5일 밝혔습니다. 레진코믹스는 현재 한국을 포함하여 일본어와 영어로 번역하여 서비스 중에 있습니다. 

 


 

< 언어별 인기작 >

* 한국어 작품 : 레바툰, 최강왕따

* 영어 번역 작품 : 이해불능, 우리사이느은

* 일본어 번역 작품 : 몸에 좋은 남자, 소년이여

 

< 접속 국가별 인기작 >

* 조회수 기준 상위 5개 국가 : 한국, 미국, 일본, 필리핀, 캐나다 순

* 한국 : 레바툰

* 미국 : 이해불능

* 일본 : 몸에 좋은 남자

* 필리핀 : 우리사이느은

* 캐나다 : 이해불능

* 227개 나라 중 조회수 기준 상위 30개 국가 : 한국, 미국, 일본, 필리핀, 캐나다, 호주, 중국, 영국, 인도네시아, 독일, 인도, 말레이시아, 태국, 베트남, 멕시코, 프랑스, 러시아, 싱가폴, 브라질, 뉴질랜드, 이탈리아, 대만, 홍콩, 폴란드, 루마니아, 스페인, 네덜란드, 남아프리카, 이집트, 터키

 

전세계 227개 국가에는 영어권 국가 뿐 아니라 비영어권 국가들이 대거 포진돼 있어 사실상 레진이 미국에서 영어로 번역해 서비스중인 한국웹툰을 비영어권 국가에서도 감상하고 있는 것으로 파악되었습니다.

 

레진엔터테인먼트 이성업 사업총괄이사는 "한국웹툰이 글로벌 시장에서 성장 발판을 만드는 과정에 있는 것은 사실이지만, 갈수록 치열한 국가간 글로벌 경쟁이 예상됩니다"고 이야기하였습니다. 이어 "빠르게 퍼지는 웹툰의 불법복제는 국내 원천 콘텐츠 환경을 저해하는 것은 물론 한국웹툰이 글로벌 시장에서 본격적으로 성장하고 생존하는 데 강력한 위험요인으로 작용하고 있습니다"고 불법복제에 대한 심각성에 대해 이야기하였습니다. 

 

권정혁 저작권해외진흥협회장 겸 레진엔터테인먼트 부사장은 "레진코믹스 뿐 아니라 수많은 웹툰플랫폼 운영사들은 치열한 글로벌 경쟁과 웹툰 종주국의 위상을 지키기 위해 사실상 사활을 건 상태"라며 "저작권 보호는 기업들만의 노력으로 해결하는데 한계가 있어 불법복제 해외서버의 실시간 ISP 차단 등 실효성 있는 정부지원이 절실합니다"고 호소하였습니다. 

 

[ 관련 정보 "'웹툰의 세계화에 대해 이야기하다' 웹툰 산업 해외시장 개척 활성화 방안 컨퍼런스 내용 정리" ]

[ 관련 정보 "해외 불법복제사이트 차단을 위한 '저작권법 일부개정법률안' 지난 31일 발의"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