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두호, 조관제, 이현세, 이희재, 김동화 한국만화영상진흥원 전·현직 이사장 '부천시는 제기된 의혹을 밝히고, 책임자를 문책하라'는 내용의 성명서 발표

이두호, 조관제, 이현세, 이희재, 김동화 한국만화영상진흥원 전·현직 이사장들은 '부천시는 사태의 진실을 낱낱이 밝히고 만화계와의 협치 정신을 되살리기 바란다'는 내용의 성명서를 발표하였습니다.

 


 

전·현직 이사장들은 성명서 내용을 통해 '부천시 만화애니과가 생긴 이후로 불협화음의 징조가 지속적으로 나타났던 바, 결국 작금의 사태가 벌어지고 말았다'라 전하였습니다. 이어 '시 과장의 오만함으로 말미암아 진흥원 여직원에게 성추행 녹취를 사주하는 사태가 벌어진 것'과 '시 과장이 국비와 시비로 만화계에 지원하는 사업을 일방적으로 좌지우지'하는 일련의 사건들은 '20여 년간 돈독히 맺어 온 부천시와 만화계의 우호를 깨려'는 일이라 지적하였습니다. 

 

"우리는 만화가로서, 전·현직 이사장으로서, 부천시에 단호히 요구한다"

 

전·현직 이사장들은 성명서를 통해 "(필요하다면) 경찰 및 검찰의 수사를 통해서라도 현재 제기된 의혹을 밝히고, 그에 따른 책임자 문책과 만화애니과의 해체 등 모든 조치'를 다해 달라 요구하였습니다. 이어 '해당 사건이 유야무야 덮여진다면 결코 좌시하지 않고 필요한 모든 행동에 적극 나설 것임을 엄중히 경고'한다 전하였습니다.

 

 

--- 성명서 내용문 전문 ---

 

성  명  서

 

부천시는 사태의 진실을 낱낱이 밝히고 만화계와의 협치 정신을 되살리기 바란다.

 

한국만화영상진흥원은 부천만화정보센터의 전신으로, 1998년 당시 원혜영 시장의 대승적인 판단에 따라 만화계와 부천시가 함께 일궈 온 기관이다. 이후 시장이 누가 되었든 당파나 진영논리와 상관없이 부천시 시장과 시민들의 한결 같은 지지로 성장하였고 현재 대한민국, 나아가 아시아의 대표 만화 전문 진흥기구로서 그 역할과 소명을 다 하고 있다.

 

지금의 성과에 이르기까지 부천시와 만화계, 그리고 진흥원의 모든 구성원들이 한 마음 한 뜻으로 기울인 노력과 헌신이 있었다. 그러나 과거 부천시의 만화팀이 구성되었을 때의 취지와는 달리, 만화애니과가 생긴 이후로 불협화음의 징조가 지속적으로 나타났던 바, 결국 작금의 사태가 벌어지고 말았다.

 

어찌, 한낱 시 과장의 오만함으로 말미암아 진흥원 여직원에게 성추행 녹취를 사주하는 사태까지 벌어진 것인가! 어찌, 한낱 시 과장이 국비와 시비로 만화계에 지원하는 사업을 일방적으로 좌지우지 한단 말인가! 어찌, 한낱 과장이 한국만화영상진흥원이 필요 없는 기관이라고 공공연히 떠들고 다닐 수 있단 말인가! 어찌, 한낱 과장이 20여 년간 돈독히 맺어 온 부천시와 만화계의 우호를 깨려 한단 말인가! 이는 도저히 묵과할 수 없는 파렴치한 작태다!

 

우리는 만화가로서, 전임 이사장으로서, 부천시에 단호히 요구한다.

 

부천시는 필요하다면 경찰 및 검찰의 수사를 통해서라도 현재 제기된 의혹을 만천하에 낱낱이 밝히고 그에 따른 단호한 책임자 문책과 만화애니과의 해체 등 모든 조치를 다해야 한다. 그래야만 부천시와 만화계가 한국만화영상진흥원 중심으로 모인 협치의 정신을 다시금 확인할 수 있을 것이다.

 

우리는 부천시의 초심을 잊지 않고 있다. 허나 이번 사태가 분명히 밝혀지지 않고 유야무야 덮여진다면 결코 좌시하지 않고 필요한 모든 행동에 적극 나설 것임을 엄중히 경고한다.

 

 

2018년 8월 28일

한국만화영상진흥원 이두호, 조관제, 이현세, 이희재, 김동화 일동​ 

 

 

[ 관련 기사 ]

* 이두호, 조관제, 이현세, 이희재, 김동화 한국만화영상진흥원 전·현직 이사장 '부천시는 제기된 의혹을 밝히고, 책임자를 문책하라'는 내용의 성명서 발표 

* 한국만화영상진흥원 노동조합, 불합리한 특정 감사를 해명하고 부천시 만화애니과에 대한 특정감사 요구 성명서 발표

* 인터뷰) 한국만화영상진흥원 최중국 노조위원장 '진흥원 특정 감사 해명과 부천시 만화애니과 갑질과 월권행위에 대한 특정 감사 요청'​ 

* 부천시, 한국만화영상진흥원 8일간 특정감사 실시 

 

· 잘못된 정보, 건의사항 및 기사 제보는 rarcissus@ariseobject.com 으로 보내주시길 바랍니다.

Comments (0)
  • 아직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의견을 남겨주세요
로그인
소셜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