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ICAF2019 수상작 발표... 2,565작품 중 13개부문 수상작 선정, 그랑프리에 ‘더 타워’, ‘추적’

서울국제만화애니메이션페스티벌 조직위원회는 21일 제23회 서울국제만화애니메이션페스티벌에 출품된 93개국 2,565편 가운데 최종 수상작 13편을 발표했습니다.

 

그랑프리에 선정된 <더 타워>(좌), <추적>(우)

 

최고의 영예인 그랑프리 수상작에는 장편 부문에 노르웨이 출신 매츠 그로루드 감독의 <더 타워>, 단편에는 프랑스 출신 소피 태버트 마시안과 위고 프라세토 감독의 <추적>이 선정됐습니다. <더 타워>는 난민에서 태어난 7살 팔레스타인 소녀 '와디'가 고향으로 돌아갈 수 있다는 희망을 잃어버린 증조할아버지에게 다시 그 희망을 품도록 독려하는 애틋한 가족애를 담았습니다 대학 재학 중 난민캠프에서 봉사활동을 했던 감독의 경험을 담아 대본을 작성했다고 합니다.

 

심사위원들은 “<더 타워>는 레바논 난민들의 삶을 통해 인권에 대한 화두를 던지며, 어린 소녀와 할아버지가 세대를 초월해 서로를 포용하는 이야기"라며 "우리가 외면하고 있을지 모르는 난민과 인권에 대한 문제를 담담히 그려낸 수작”이라고 그랑프리 수상작 선정 이유를 밝혔습니다.

 

<추적>은 36,000년 전 프랑스 아르데셰 강 협곡에서 사냥과 벽화를 그리던 시기로 거슬러 올라간 동굴 탐험기를 다룬 작품입니다. 사자, 물소, 인간이 뒤엉킨 선의 흔적이 새겨진 선사시대 동굴벽화에서 얻은 영감을 토대로, 선사시대에 펼쳐졌을 치열한 현장을 폭발적인 상상력으로 그려낸 낸 점이 심사위원들의 높은 평가를 받았습니다.

 

공식경쟁 부문에서는 한국 작품 중 유일하게 오성윤, 이춘백 감독의 <언더독>이 장편 심사위원 특별상을 수상했다.

 

<언더독>은 거리를 배회하던 강아지 ‘뭉치’가 우연히 무리 지어 다니는 고참 강아지 ‘짱아’를 만나 목숨을 구하게 되면서, 함께 진정한 자유를 찾아 떠나는 유기견들의 모험 스토리를 그렸습니다. ‘언더독’은 안시 국제애니메이션 페스티벌 등에 초청되는 등 국제적 관심을 받으며 개막 이전부터 기대를 모았던 작품입니다.

 

올해 SICAF2019 영화제는 공식경쟁 10개 부문에서 한국을 포함하여 프랑스∙노르웨이∙미국∙체코 등 다양한 국가에서 수상의 기쁨을 안으며, 아시아 최대 글로벌 문화 축제로서의 위상을 강화하고 전세계 만화∙애니메이션 종사자들의 축제의 장으로 입지를 더욱 공고히 하게 됐습니다.

· 잘못된 정보, 건의사항 및 기사 제보는 rarcissus@ariseobject.com 으로 보내주시길 바랍니다.

관련 기사들
Comments (0)
  • 아직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의견을 남겨주세요
로그인
소셜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