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 부천만화대상 발표, 일제강점기 고통의 역사 풀어낸 "곱게 자란 자식" 대상 수상... 독자인기상에 "환생동물학교" 등

'2019 부천만화대상'의 수상작이 발표되었습니다. 올해로 16회를 맞는 부천만화대상은 2018년 6월 1일부터 2019년 5월 31일까지 발표가 완료된(완간 또는 웹툰 연재 완료) 만화작품을 대상으로 후보작 추천위원회를 통해 선정된 20편 중 대상, 어린이만화상, 해외작품상, 학술평론상, 독자인기상 총 5개 부문 수상작을 선정합니다.​

 

 

 

 

 

영예의 대상에는 이무기 작가의 <곱게 자란 자식>이 선정되었습니다. <곱게 자란 자식>은 일제강점기 시절 공출, 수탈과 징용, 일본군 '위안부'등 역사의 아픔을 다룬 작품입니다. 섬세한 인물 표현, 구수한 사투리와 몰입도 높은 연출, 가슴아픈 역사를 다루면서도 작가 특유의 위트와 해학이 담긴 작품으로 지난 5년간 많은 사랑을 받아왔습니다. 부천만화대상 심사위원회는 "<곱게 자란 자식>은 깊고 넓은 울림의 재미를 주는 만화”라는 평가와 함께 “일제 강점기의 고통스러운 역사를 실험적이면서도 안정적인 연출과 작화로 풀어낸 수작​"이라고 평가하며 대상 선정 이유를 밝혔습니다. 

 

 


 

지난 6월 26일부터 7월 17일까지 진행된 온라인 투표로 100% 만화독자들이 선정한 ‘독자인기상’에는 동물이 인간으로 환생하기 전 인간에 대한 모든 것을 교육시키는 학교라는 재미난 상상으로 화제를 모은 엘렌 심 작가의 <환생동물학교>가 선정됐습니다. ‘어린이만화상’에는 동식과 소민이 지각 대장 귀신을 만나 오싹오싹 귀신 학교를 체험하는 이야기를 담은 초등학생들의 엄청난 지지를 받는 ‘귀신 선생님’ 시리즈의 남동윤 작가의 신작 <귀신 선생님과 오싹오싹 귀신 학교>가 선정됐습니다. ‘해외작품상’은 일본 카마쿠라를 배경으로 배다른 네 자매의 사랑과 인연을 그린 요시다 아키미의 <바닷마을 다이어리>가 선정됐습니다.

 

‘학술평론상’은 만화비평 방법과 과정을 과학화, 예술화에 초점을 맞춰 체계적으로 정립하고자 노력한 성과를 인정받은 임재환의 <만화비평의 체계적 방법에 관한 연구>가 선정됐습니다. ‘2019 부천만화대상’ 대상 수상작에는 상금 1,000만 원이 주어지며, 어린이만화상과 해외작품상에는 각 500만 원, 학술평론상과 독자인기상에는 각 300만 원의 상금이 수여됩니다. 

 

‘2019 부천만화대상’ 시상식은 오는 8월 14일(수) 제22회 부천국제만화축제 개막식에서 진행되며, 15일(목) 오후 16시에는 이무기 작가의 특별 사인회가 열릴 예정입니다. 대상 수상작은 2020년 제23회 부천국제만화축제에서 특별전이 열리며, 대상 수상 작가는 공식 포스터 제작을 맡게 되어 내년 포스터에는 이무기 작가의 작품을 만날 수 있게 되었습니다.

· 잘못된 정보, 건의사항 및 기사 제보는 rarcissus@ariseobject.com 으로 보내주시길 바랍니다.

관련 기사들
Comments (0)
  • 아직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의견을 남겨주세요
로그인
소셜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