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EWS, 웹툰, 국외

카카오재팬, '카카오픽코마'로 사명 변경 후 유럽시장 진출

에디터 이재민

카카오재팬, '카카오픽코마'로 사명 변경 후 유럽시장 진출

Author
pubslished on
2021년 11월 04일
category
웹툰 | NEWS


 

일본 만화 플랫폼 업계 내에서 괄목할 만한 성과를 내고 있는 카카오재팬이 카카오픽코마로 사명을 변경하고 프랑스를 필두로 유럽 시장에 진출합니다. 카카오재팬은 일본을 넘어 유럽 등 글로벌 시장으로 활동 범위를 넓히고 브랜드 인지도를 강화하고자 카카오픽코마로 사명을 변경합니다.

 


이를 위해 카카오재팬은 올해 9월 프랑스에 픽코마 유럽(Piccoma Europe) 법인 설립을 완료했으며, 연내 프랑스에서 픽코마를 론칭할 예정이라고 밝혔습니다. 카카오재팬은 앞서 <나 혼자만 레벨업> 등을 통해 일본에서 경쟁력을 입증한 카카오엔터테인먼트의 오리지널IP, 일본 시장에서 확보한 디지털 망가 콘텐츠를 비롯해 프랑스 현지 만화를 디지털화해서 제공함으로써 종합 디지털 만화 플랫폼으로 자리매김할 예정입니다.

픽코마는 일본의 디지털 만화 및 웹소설, 경쟁력있는 한국의 웹툰 콘텐츠 등을 제공하며 론칭 4년 3개월 만인 지난해 7월 일본에서 처음으로 모바일 비게임앱 부분 매출 1위를 기록한데 이어 현재까지 1위를 유지하고 있습니다. 픽코마는 모바일 콘텐츠 감상에 최적화된 UI/UX 적용, 부담없이 이용할 수 있도록 만화 1권을 에피소드에 따라 ‘1화, 2화…’로 나눠 제공하는 '화 분절' 방식 고안, '기다리면 0엔' 도입 등을 통해 높은 편의성과 접근성으로 호평을 받았습니다. 또한 광고 없이 플랫폼을 운영하며 콘텐츠 플랫폼의 핵심인 ‘작품’ 본질에 집중해 작품 자체로 승부하는 '작품을 존중하는 태도’가 이용자와 업계 내 관계자들에게 신뢰를 얻으며 꾸준히 성장 중이라고 말했습니다.

카카오재팬 김재용 대표는 “최근 유럽은 출판만화 시장이 ‘디지털만화’로 전환되는 추세이고, 특히 프랑스는 유럽 콘텐츠 시장의 중심지로 전 세계 플랫폼 기업들의 주목을 받고 있는 상황”이라며 “일본에서 픽코마 앱을 출시, 성공시킨 경험과 쌓아온 노하우를 토대로 프랑스 시장에서 픽코마를 안착, 종합 디지털만화 플랫폼으로 진화시키는 동시에 카카오 글로벌 진출의 토대를 쌓아나갈 것”이라고 전했습니다.

한편, 카카오재팬은 사명변경 후에도 슬로건 ‘HAPPY EVERY DAY’를 유지해 콘텐츠가 갖는 근본적 가치인 ‘즐거움’을 핵심 가치로 삼아 ‘매일의 행복함을 만든다’는 기업 정신을 글로벌 비즈니스에 적용하고 유럽 이용자에게도 전달한다는 방침이라고 전했습니다.

 


카카오는 카카오엔터의 글로벌 진출, 픽코마의 진출 투트랙 전략을 사용하는 것으로 보이네요. 과연 어떤 성과를 낼지, 주목됩니다.

 

연관 기사


0 의견

아직 등록된 의견이 없습니다. 여러분의 의견을 남겨주세요!


추천 기사

인기 기사

뉴스레터 등록

웹툰과 웹소설 정보를 이메일로 편하게 받아 보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