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EWS, 웹툰, 국내

인문교양 전문 웹툰 플랫폼, 노틸러스가 선보인다

에디터 이재민

인문교양 전문 웹툰 플랫폼, 노틸러스가 선보인다

Author
pubslished on
2022년 07월 22일
category
웹툰 | NEWS

 

지식교양 웹툰 플랫폼을 운영하는 노틸러스가 34억 5천만원 규모의 프리(pre) 시리즈A 투자를 유치했다고 투자사 카카오벤처스가 19일 밝혔습니다. 프리 시리즈A 투자는 창업 아이디어를 상품 프로토타입이나 베타 서비스로 구축하는 단계에서 받는 '시드 투자' 이후부터 시제품 개발∼본격적인 시장 공략 직전까지 받는 '시리즈A 투자' 이전에 이뤄지는 투자를 말합니다. 즉, 본격적인 서비스를 선보이기 직전에 받는 투자라고 볼 수 있습니다.

 


이번 투자에는 카카오벤처스 외에 본엔젤스, 퓨처플레이, 스마일게이트인베스트먼트 등의 벤처캐피탈(VC)이 참여했습니다. 노틸러스는 내달 15일을 목표로 지식교양 웹툰 서비스 '이만배(이걸? 만화로 배워!?)' 론칭을 준비하고 있습니다. '이만배'는 역사·과학·인문학 등의 학문을 웹툰을 통해 유쾌하고 친근하게 전달하는 서비스라고 카카오벤처스는 소개했습니다.

노틸러스는 에듀테크 기업으로서 이용자 간의 지식교류 확대를 위한 다양한 프로그램도 운영할 계획이라고 카카오벤처스는 덧붙였습니다. 이성업 레진엔터테인먼트 전 대표(현 노틸러스 대표) 등 핵심 구성원들과 콘텐츠 시장의 베테랑들이 노틸러스에 초기 멤버로 참여했다고 카카오벤처스는 전하기도 했습니다.

노틸러스에는 김봉진 우아한형제들 의장, 카카오엔터테인먼트 북미 웹툰 자회사 타파스미디어의 김창원 대표, 김상헌 네이버 전 대표 등 1세대 벤처 기업가들이 엔젤투자자로 참여했습니다. 이 회사는 올해 3월 중소벤처기업부의 스타트업 육성 프로그램인 팁스(TIPS)에 선정되기도 했습니다.

그동안 웹툰의 다양성을 위해 인문 교양 전문 웹툰 플랫폼의 필요성이 대두됐지만, 시장성 등을 이유로 이렇다 할 성과를 내는 플랫폼이 나오지는 못했습니다. 하지만 노틸러스는 본격적인 투자를 받아 전문적인 콘텐츠 소싱에 나서고 있어 '제대로 된 인문교양 웹툰 플랫폼'을 선보일 수 있을지 기대를 모읍니다.

이성업 대표는 "이미 출판 시장에서 성공한 지식 교양 만화를 웹툰으로 신속히 전환해 규모의 성장을 이루는 것이 일단 목표"라며 "웹툰에 에듀테크를 접목해 지겨운 공부에서 해방되는 세상을 만드는 것이 꿈"이라고 포부를 밝혔습니다. 정신아 카카오벤처스 대표는 "노틸러스는 과거 레진에서 역경과 성장을 함께한 대표이사, 개발, 콘텐츠 PD들이 모인 팀으로 웹툰 플랫폼을 운영하는데 필요한 역량을 갖추고 있다"고 말했습니다.​

과연 노틸러스가 선보이는 '이만배'가 웹툰계에 새 바람을 일으킬 수 있을지, 이제 오픈까지 초읽기에 들어갔습니다.

연관 기사


0 의견

아직 등록된 의견이 없습니다. 여러분의 의견을 남겨주세요!


추천 기사

인기 기사

뉴스레터 등록

웹툰과 웹소설 정보를 이메일로 편하게 받아 보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