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EWS, 웹소설, 국내

카카오엔터와 창비, 제4회 카카오페이지X창비 영어덜트 소설상 공모전 개최

에디터 박세민

카카오엔터와 창비, 제4회 카카오페이지X창비 영어덜트 소설상 공모전 개최

Author
pubslished on
2022년 11월 30일
category
웹소설 | NEWS

 


카카오엔터테인먼트와 출판사 창비가 '제 4회 카카오페이지 X 창비 영어덜트 소설상’ 공모전을 개최합니다.

 


영어덜트(Young Adult) 소설이란 10대 주인공의 고난과 시련, 모험, 사랑 등을 통한 성장 서사가 돋보이는 문학을 뜻합니다. 전 연령 독자를 대상으로 하며 SF, 미스터리, 스릴러 등 전 장르를 아우른다. 대표적으로 ‘헝거 게임’, ‘메이즈 러너’, ‘트와일라잇’ 시리즈 등이 영어덜트 작품에 해당합니다. 해외에서는 이미 오래 전부터 영어덜트 문학이 주목받으며, 블록버스터급 영화로 제작되는 등 각광받는 추세입니다.

카카오엔터와 출판사 창비는 그 동안 ‘영어덜트 공모전’을 함께 진행해왔습니다. 1회 대상 수상작인 박소영 작가의 SF 블록버스터 장편소설 ‘스노볼’은 출간하자마자 CJ ENM을 통한 영상화가 확정되고, 출간 1년 만에 미국 등 3개국에 번역본이 수출되었습니다. 몰입감 넘치는 전개와 뛰어난 문장력으로 책을 술술 읽히게 하는 ‘페이지 터너(page-turner)’라는 평가를 받는다. 최근 후속작 ‘스노볼 2’도 출간되었으며, 카카오페이지에서 현재까지 누적 조회 수 약 98만 회, 누적 열람자 약 21만 명을 기록하며 꾸준한 인기를 얻는 중입니다.

그 밖에도 공모전을 통해 김나경 작가의 ‘1931 흡혈마전’(1회 우수상), 이지아 작가의 ‘버려진 우주선의 시간’ (1회 카카오페이지 특별 선정작), 권시우 작가의 ‘소소하게 초인들이 모여서, 소초모’(2회 우수상), 김정 작가의 ‘노 휴먼스 랜드(가제)’(3회 대상) 등 완성도 높은 다양한 작품이 탄생한 바 있습니다. 또 3회 우수상 수상작이었던 최정원 작가의 ‘폭풍이 쫓아오는 밤’은 최근 출간되며 흡인력 높은 서사의 힘을 다시금 입증해 주목을 끌었습니다.

올해 진행되는 ‘제 4회 카카오페이지 X 창비 영어덜트 소설상’ 공모전은 대상 선정작 1편에 2천 만 원, 우수상에 500만 원 고료가 지급되며 우수상 선정 작품 수는 심사 결과에 따라 달라질 수 있습니다. 수상작은 모두 카카오페이지 연재 및 창비 단행본, 전자책 출간의 기회가 주어집니다.

공모전 응모는 11월 28일부터 2023년 2월 26일(일)까지 이메일을 통해 접수 가능합니다. 제출서류는 응모 지원서, 스토리 트리트먼트, 본편 원고 총 3부로, 원고는 200자 원고지 기준으로 미완성고는 350매 이상(7만 자 이상), 완성고는 600매 이상(12만 자 이상), 최대 1,250매(25만 자) 분량이 되어야 합니다. 응모는 신인 및 기성작가 모두에 제한 없이 열려 있으며, 미발표된 순수 창작물만 지원 가능합니다. 최종 수상작은 예심과 본심을 거쳐 2023년 4월 20일(목) 카카오페이지 공지사항 및 창비 홈페이지를 통해 발표될 예정입니다.

카카오엔터테인먼트 황현수 스토리부문 대표는 “창비와 함께한 ‘영어덜트 공모전’이 어느덧 4회째를 맞이하며, 그 동안 발굴한 뛰어난 작품들로 한국형 영어덜트 소설의 위력을 드려내고 있어 뜻깊게 생각한다. 공모전을 통해 한국에서도 전세계에 이름을 떨칠 영어덜트 소설이 탄생하기를 고대한다”며 “카카오엔터는 이처럼 다양한 장르와 전형성을 탈피한 새로운 이야기들을 적극적으로 발굴하기 위해 지속적으로 노력을 기울이며, K 콘텐츠 활성화에 앞장설 것이다”라고 전했습니다.

 


 

연관 기사


0 의견

아직 등록된 의견이 없습니다. 여러분의 의견을 남겨주세요!


추천 기사

인기 기사

뉴스레터 등록

웹툰과 웹소설 정보를 이메일로 편하게 받아 보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