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EWS, 웹툰, 국내

'달리 기반' MS의 앱 "디자이너"는 게임체인저가 될 수 있을까

에디터 이재민

'달리 기반' MS의 앱 "디자이너"는 게임체인저가 될 수 있을까

Author
pubslished on
2022년 12월 02일
category
웹툰 | NEWS


 

마이크로소프트가 최근 재미있는 시도를 하고 있습니다. 워드, 파워포인트, 엑셀 등을 제공하는 '마이크로소프트 365'를 자사의 검색엔진인 Bing, 그리고 브라우저인 엣지와 통합하는 작업입니다. 이 과정에서 지난 10월 13일 '디자이너(Designer)'라는 이미지 제작 앱을 공개하기도 했는데요. 이 앱이 꽤나 재미있는 물건입니다.

마이크로소프트는 그림판, 크리에이트, 이미지 크리에이터 등 이미지 편집 도구에서 '기본적인' 형태를 제공하는 것으로 잘 알려져 있습니다. 사진을 다운로드 받으면 그 즉시 이미지 뷰어에서 간단하게 편집하는 기능은 에디터도 별도로 포토샵을 사용할 필요가 없어서 편리하게 이용하고 있죠. 그런데 이 '디자이너'라는 앱은 이런 기본적인 형태의 도구들과는 조금 다릅니다.

일단 마이크로소프트 디자이너에서는 사전 탬플릿을 활용해 소셜미디어용 게시물, 초대장, 브로셔 등의 디자인을 간단히 만들 수 있습니다. 이 정도로는 '게임 체인저'라고 부르기엔 아쉽죠. 여기에 오픈AI에서 개발한 이미지 생성 알고리즘, 즉 인공지능 이미지 생성기인 달리2(DALL-E 2)가 활용되어 텍스트 또는 이미지를 사용해 별도의 이미지를 사용자가 만들 수 있습니다.
마이크로소프트는 '디자이너'를 "AI 기반 디자인 서비스"라고 설명했습니다. 이와 유사한 기능은 이미 파워포인트 디자이너의 일부로 제공되고 있습니다. 하지만 달리 2를 사용한 만큼 훨씬 강력한 이미지 제작 도구가 될 가능성이 있습니다. 아직 정식 출시된 것은 아니고, 홈페이지에서 사전신청 예약을 하면 이메일을 통해 안내 메일이 옵니다. 순번이 되면 디자이너 앱을 미리 체험해볼 수 있다고 하네요.

사실 인공지능 이미지 생성기를 써보고 싶어도 미드저니의 경우 디스코드로 가입을 해야 하고, 무료 버전으로 몇번 시도해보다 보면 익숙해지기도 전에 유료 결제를 해야 하거나, 노벨AI같은 경우 저작권 이슈가 있는 등 다양한 실험을 해 보기엔 제약이 조금 따릅니다. 하지만 마이크로소프트에서는 달리 2를 활용하고, 엣지 브라우저에서 직접 동작하는 프로그램을 제공할 것으로 보여 윈도우즈를 사용하는 사람이라면 다양한 시도를 해볼 수 있을 것으로 보입니다. 

다수가 윈도우즈를 사용하는 한국 시장에서는 꽤나 매력적입니다. 아직 한글 적용 여부는 밝혀지지 않았습니다. 아마 상대적으로 이용자가 적은 한국어를 적용하기는 어렵겠지만, 명령 프롬프트를 익히는 기간동안 추가 비용 없이 무료로 사용할 수 있다는 점이 굉장한 장점으로 보입니다. 

여러 리뷰들을 살펴보면 마이크로소프트 디자이너는 '소비자 친화적' 도구라는 점이 공통적으로 드러납니다. 복잡하고 어려운 도구가 아니라, 간편하게 바로바로 쓸 수 있는 도구라는 점이죠. 마이크로소프트에서도 '딱 필요한 것만' 바로 전달할 수 있는 앱을 만들려고 노력한 흔적이 보인다는 리뷰가 많았습니다. 마이크로소프트가 서비스 중인 빙(Bing) 검색엔진을 활용한 것만 봐도, '소비자가 원하는 이미지를 직접 만들어준다'는 개념에 가깝습니다.

그래서 '아티스트'가 아니라 '디자이너'라는 이름이 붙은 것이라는 추측을 해 볼 수 있습니다. 검색 엔진에 등록된 저작권 이미지는 피하고, 저작권이 자유로운 이미지만 활용하는 것 같다는 리뷰도 있었습니다. 예를 들어 유명인 중 현재 초상권이 살아있는 톰 크루즈 등의 유명인 이미지는 조금 어려워하고, 예전에 사망한 유명인의 경우는 훌륭한 결과물이 나오는 식입니다.

무엇보다 가장 중요한 접근성에서 압도적인 장점을 가지고 있고, 성능이 검증된 달리 2를 사용한다는 점에서 마이크로소프트의 디자이너가 이미지 생성기의 게임체인저가 될 수 있을지 주목됩니다. 물론 '디자이너'라는 이름을 단 만큼 웹툰 제작에 직접 사용하기는 어려울 겁니다. 그렇지만 AI를 활용해 다양한 영감을 얻을 수 있다는 점에서 '창작의 보조도구'로서 충분한 역할을 할 수 있을 것으로 보입니다. 과연, 마이크로소프트의 '디자이너'는 새로운 장을 열어줄 도구가 될 수 있을까요? 

<연관 링크>
* 디자이너 사전신청 페이지 : https://designer.microsoft.com/

 

연관 기사


0 의견

아직 등록된 의견이 없습니다. 여러분의 의견을 남겨주세요!


추천 기사

인기 기사

뉴스레터 등록

웹툰과 웹소설 정보를 이메일로 편하게 받아 보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