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EWS, 웹툰, 국내

네이버웹툰, "글로벌 1위 넘어 톱티어 엔터 기업으로 성장할 것"

에디터 박세민

네이버웹툰, "글로벌 1위 넘어 톱티어 엔터 기업으로 성장할 것"

Author
pubslished on
2023년 01월 17일
category
웹툰 | NEWS

네이버웹툰 제공

 

김준구 웹툰엔터테인먼트 및 네이버웹툰 대표가 12(현지 시간) 미국 캘리포니아 레드우드시티에서 웹툰 산업의 글로벌 시장 개척을 위한 네이버웹툰의 노력과 성과를 공유했습니다. 특히, 전 세계 최대 엔터테인먼트 시장인 미국의 전략적 중요성과 네이버웹툰의 성과를 강조했습니다.

 

먼저 김 대표는 네이버웹툰 영어 오리지널 작품 <로어 올림푸스(Lore Olympus)>가 지난해 미국 3대 만화 시상식을 석권한 사례와 글로벌 명문 경영 대학원 인시아드(INSEAD)에서 네이버웹툰의 성장 전략을 케이스 스터디로 제작한 사례를 언급하며 작년 한 해를 글로벌 시장에서 네이버웹툰이 콘텐츠의 작품성과 산업적인 혁신, 잠재력을 인정받은 해로 평했습니다.

 

  네이버웹툰은 해외에서 웹툰이라는 표현이 낯설었던 시기부터 미국을 중심으로 글로벌 시장 공략에 집중해왔습니다. 미국은 전 세계에서 가장 큰 콘텐츠 시장을 가지고 있고, △영어권이라 비롯되는 다양성과 확정성이 있으며, △영어권 콘텐츠는 유럽, 남미 진출에도 용이하고, △전 세계 엔터테인먼트 기업과의 협업 기회가 늘어나는 등 엔터테인먼트 사업의 확장에 있어 필수적인 거점으로 꼽힙니다. 실제로 네이버웹툰은 2014년 웹툰 영어 서비스를 출시하고 2016년 웹툰엔터테인먼트를 미국에 설립하는 등 미국 시장을 개척하며 웹툰 산업의 기반을 다져왔습니다.

 

 북미판 도전만화인 캔버스역시 성공적으로 안착했습니다. 현재까지 캔버스 영어 서비스에는 약 12만 명이 넘는 창작자들이 작품을 등록했으며, 네이버웹툰의 미국 월간활성이용자 수(MAU)222분기 기준 1,250만 명에 달합니다. 글로벌 전체 웹툰 시장에서도 수익과 월간 이용자 수에서 독보적인 1위로 자리매김하며 마블, DC 코믹스, 넷플릭스 등 글로벌 엔터테인먼트 기업들과의 협업도 늘어나고 있습니다. 네이버웹툰은 엔터테인먼트 산업이 주목할 만한 파트너십을 지속적으로 공개할 예정이라고 밝혔습니다.

  

 

김 대표는 네이버웹툰이 미국에 서비스를 출시하고 성장시키면서웹툰이라는 콘텐츠 자체에 대한 인지도가 굉장히 많이 늘었다면서, “이런 점들은 네이버웹툰의 성장뿐 아니라 후발 주자들이 글로벌 비즈니스를 시작할 수 있는 기회의 문을 넓히는 데에도 기여했을 것이라는 점에서 의미 있다고 생각하며, 앞으로도 웹툰 산업 전체가 더욱 커질 수 있도록 계속해서 노력하겠다고 말했습니다.

 

 네이버웹툰이 압도적 글로벌 1위 스토리테크 플랫폼이라는 현재의 위치를 넘어서, 전 세계 톱티어(top-tier) 엔터테인먼트 기업으로 성장해 나갈 것이라는 포부를 밝힌 가운데, 글로벌 시장에서 웹툰의 위세가 앞으로 어떻게 더 확장될지 주목됩니다.
 

연관 기사


0 의견

아직 등록된 의견이 없습니다. 여러분의 의견을 남겨주세요!


추천 기사

인기 기사

뉴스레터 등록

웹툰과 웹소설 정보를 이메일로 편하게 받아 보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