웹소설 : 수호성들이 강제로 꽃길을 걷게 한다 메인페이지 - WEBTOON INSIGHT

수호성들이 강제로 꽃길을 걷게 한다

수호성들이 강제로 꽃길을 걷게 한다

기본 정보
작품명 수호성들이 강제로 꽃길을 걷게 한다
작가 사과초콜렛
연재처 카카오페이지(KAKAO PAGE)
이용등급 전체이용가

작품 설명

그러니까 나는 F급 헌터다. 회귀 전에도, 회귀 후에도. 다만 회귀 후 달라진 점이 있다면. 갑작스레 생긴  수호성들이 나를 너무 좋아한다는 것. [수호성, ‘고귀한 별의 지배자’가 당신의 포토 카드를 품에 끌어안습니다.] 아니, 내 포토 카드가 왜 있는데? [수호성, ‘중도의 고석상’이 당신의 이름이 수놓아진 손수건으로 눈물을 닦습니다.] 손수건은 또 뭐야? [수호성, ‘악신들의 인도자’가 성유물 ‘붉은 성배’를 후원했습니다!] 그리고 F급 헌터한테 성유물은 과분하다고! * * * 나름 수호성들과 오순도순 지내던 중, 갑작스러운 소식에 두 귀를 의심했다. “인류에겐 열 가지 재앙이 찾아올 예정입니다.” 유일한 가족인 할머니와 드디어 행복한 삶을 보낼 수 있는 건가 싶었는데, 재앙이라니? 게다가 이 남자들은 왜 이리 귀찮게 하는 걸까? “당신이 원한다면, 내가 당신의 개가 되죠.” 유독 내게 집착하는 랭킹 1위와. “전 어때요? 요리도 잘하고, 청소도 잘하는데.” 여우 같은 헌터 협회 이사. 그 외에 나를 따라다니는 사람들까지. ……아. 내 인생. [여주현판/회귀/성장형 먼치킨/로맨스有] [세계관최강자 여주/무심여주/돈과 식사에 진심인 여주] [여주바라기 수호성들/팔불출 수호성들/여주 덕질하는 수호성들/성유물 여주 다가져!] [그 외 남주들 및 추종자들]
등록 이미지